마포 석유비축기지, 41년 만에 문화기지로 변신

 

 

1976년 설치된 개발시대의 산업유산 ‘마포 석유비축기지’(마포구 성산동 산53-1 일대)가 41년 만에 종합 문화공원으로 변신하기 위한 밑그림을 확정하고 2017년 초 준공을 목표로 오는 10월 착공합니다.

마포 석유비축기지는 1974년 제1차 석유파동을 겪으면서 서울시에서 비상시에 대비해 1976년 건설한 민수용 유류 저장시설로, 지난 40년간 시민 접근이 철저히 통제되던 곳입니다. 그동안 지역주민, 자치구청 등에 의한 공원화 사업 건의가 꾸준히 있어 왔습니다.

시는 작년 8월 국제 현상설계 당선작으로 ‘땅으로부터 읽어낸 시간’을 선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기본설계(2014.10~2015.4) 과정에서 실제 기획·연출·운영 실무 전문가로 구성된 ‘워킹그룹’이 제안한 의견을 반영해 최종 설계안을 확정했습니다.

시는 기존 관 주도 방식(시설 설치→운영방식 결정)에서 나타나는 만성적자 등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시민 참여로 기획·운영 방안을 마련하고 그에 최적화된 시설을 설계·시공하는 ‘新도시재생 프로세스’를 적용했습니다.

‘문화비축기지’ 조성 대상지는 총 14만㎡ 규모로 ▲유류저장탱크(10만1,510㎡) ▲주차장 부지(3만5,212㎡) ▲산책로(3,300㎡)로 구성됩니다.

특히, 주차장 부지는 초기 계획에서는 빠져있었지만 검토 끝에 기본설계 과정에서 설계안에 포함, 약 4만㎡가 확대됐습니다. 구체적인 활용계획 수립 시까지 재생 및 공원사업의 프로그램 운영 전초기지 및 주민을 위한 휴식장소(공원)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주요 시설은 실내·외 공연장, 기획 및 상설 전시장, 정보교류센터 등이며 1일 최대 1,1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외부 공간에는 산책로, 야생화정원, 공연마당 등을 반영해 시민들이 휴식과 함께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이 가능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석유 4,894만ℓ를 보관하던 5개의 유류저장탱크 중 2개(1번·2번)는 해체 후 신축하고, 여기에서 해체된 철판을 재조립해 1개 탱크(6번)을 신축합니다. 나머지는 그대로 존치하거나 최대한 원형을 보존해 사용합니다.

 

 

1번·2번 탱크는 해체 후 주변의 암반지형과 콘크리트 옹벽과 어우러지도록 건물을 신축, 다목적 파빌리온(1번), 실내·외 공연장(2번)으로 변신합니다. 3번 탱크는 원형을 그대로 보존해 시민, 학생들을 위한 학습공간으로 운영합니다.

 

 

4번 탱크는 기존 탱크 안에 유리천장과 유리벽으로 된 투명 탱크가 들어간 형태의 독특한 전시공간으로 조성합니다. 기존 탱크 틈 사이로 쏟아져 들어오는 햇빛과 파이프 기둥에 의해 마치 울창한 숲에 들어온 듯한 기분을 느끼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5번 탱크는 내·외부의 공간개념을 전환, 내부는 그대로 둬서 기존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외부와 콘크리트 옹벽 바깥부분은 ‘석유비축기지’부터 ‘문화비축기지’까지 40여 년의 역사를 기록하는 전시장으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새로 만들어지는 6번 탱크는 최대 300명 수용 가능한 ‘정보교류센터’로, 시민 누구나 와서 서울의 도시재생과 관련된 다양한 자료를 볼 수 있는 열람실 기능을 할 예정입니다.

오해영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1974년 오일쇼크에 따른 혼란에 대비해 설치됐다가 2000년 폐쇄 이후로 약 15년 간 시민 기억에서 잊혔던 마포 석유비축기지가 기본설계를 마치고 오는 10월 드디어 착공한다”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산업화 유산이 원형을 최대한 유지하면서도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문화비축기지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서울시청 공원조성과 보도자료
보도 원문 : http://env.seoul.go.kr/archives/61439